Artworks

보이지 않는 존재

사진은 물리적인 존재를 기록하기 위한 발명 도구이다. 사진가들은 사진이 발명된 이후로 오랫동안 동시대의 주요사건과 대상을 광학적 한계 내에서 표현하였다. 그리고 이 광학적 한계 때문에 사진의 기록은 겉으로는 정확한 듯 보여도 완벽한 진실이 될 수 없다. 다만 사진이 촬영자가 관찰하고 인식한 사유의 결과물이라는 것만은 분명히 말할 수 있다.

자연계의 모든 것은 고유의 기능과 모습으로 존재하고 있다. 그런데 존재는 인간의 시각적 한계 내에서만 인식된다. 따라서 너무나 작은 존재는 사람이 인식할 수 있을 만큼 충분한 시각정보를 제공하지 못하기 때문에 사유의 대상이 되기 어렵다. 기계장치를 이용한 고배율 사진은 대상에 대한 충분한 시각정보를 제공하여, 보이지 않는 존재(Invisible Beings)를 볼 수 있는 존재(Visible Beings)로 인식하게 한다. 또한, 미소(微小)하여 개념적으로만 여겨지던 존재(Conceptual Beings)를 실재적 존재(Real Beings)로 편입시킨다.

보이지 않는 존재(Invisible Beings)는 개인 연작(Individual Series)과 사회 연작(Society Series)으로 나뉜다. 개인 연작은 고정도 산업용 카메라를 이용하여 1-4mm 크기의 양품 또는 불량 전자부품을 고배율로 촬영했다. 극단적으로 확대된 정물은 맨눈으로는 보이지 않는 존재를 볼 수 있는 존재로 인식하고 사유하게 한다. 이 작업은 전자부품이 사람과 비슷하다는 관점에서 시작되었다. 아무리 완벽한 사람이라도 자세히 들여다보면 그 사람의 내면은 실수와 실패, 상처와 아픔으로 점철되어 있기 때문이다. 사회 연작은 10,000개의 전자부품을 각 1회씩 촬영하고, 각각의 사진을 오려서 100×100 형식으로 나열한 작품이다. 10,000개의 부품은 개인들이 부대껴서 사는 사회를 의미하며, 각 부품을 실패의 경험을 가진 상처받은 개인이라고 생각하며 작업하였다.

작업 대상인 전자부품은 나에게 있어 오래전부터 생업의 한 요소에 불과했으나, 보이지 않는 존재(Invisible Beings) 작업을 하는 동안 관찰과 사유를 통해 성찰의 대상으로 다시 다가왔다. 이런 대상의 재현은 산업적 목적에 부합하는 이미지에서는 볼 수 없는 새롭게 발견된 존재이며, 이론적으로 설명하는 빛에 대한 생경한 경험의 표현이다. 이 연작이 관람자들의 생각과 다를 수도 있겠으나, 함께 이 시대 모습에 대해 고민하는 화두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Invisible Beings

Photography is a tool to document physical beings. Since the invention of photography, photographers have represented the events and objects of their times within optical limits. A photographic record seems accurate but is not a complete truth. Nevertheless, a photograph is obviously an outgrowth of a photographer’s observations and perceptions.

Everything in nature has its own function and appearance. That being is perceived within humanity’s limitations of visual representation. A very small being cannot be an object of thought because it cannot provide enough visual information to be of interest. High-magnification photographs produced using a mechanical device makes invisible beings visible by offering sufficient visual information. They also bring beings that are so small they are considered merely conceptual into the realm of real beings.

Invisible Beings is divided into two categories: Individual Series and Society Series. Individual Series features defective electronic components measuring 1.5-3㎜ that were shot using an industrial-use camera with a high degree of fixation at high magnification. Enlarged to an extreme, these still lifes enable us to perceive invisible things as visible so that we may reason with them. This series was inspired from the idea that electronic components might be akin to men in that no matter how perfect one is, his or her inner world is usually fraught with mistakes, failures, scars, and pain. Society Series features 10,000 electronic components that were photographed once each and then arranged in a 100 x 100 format to create a single picture. The 10,000 components stand for a society in which each individual interacts with one another. I worked on this while thinking of them as individuals fraught with scars and experiences of failures.

Electronic components have long been nothing but objects for making a living but while executing the series Invisible Beings they became objects of introspection through observation and contemplation. They are newly discovered beings not found in images corresponding to any industrial purpose and are representations of our unfamiliar experience with light that can be explained only theoretically. This series is expected to serve as an opportunity for viewers to ponder something together, even though it may go against what they have originally thought.

It seems meaningless to distinguish what is scientific technology and what is art. At the time where technology has replaced humans, why does it feel thrilled to see technology replaces art?

Lee Youngjune(Machine Critic)

Pin It on Pinterest

Share This